UPDATED. 2019-10-21 02:50 (월)
고유정 2차 공판 속행...'우발적 범행' 공방 치열
고유정 2차 공판 속행...'우발적 범행' 공방 치열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9.09.02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고유정이 2차 공판을 받기 위해 이동하는 모습.
2일 고유정이 2차 공판을 받기 위해 이동하는 모습.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의 피고인 고유정(36)에 대한 두 번째 공판이 열리고 있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정봉기 부장판사)2일 오후 2시 제201호 법정에서 살인과 사체 손괴 및 은닉 혐의로 구속 기소된 고유정에 대한 2차 공판을 속행했다.

공소사실에 대한 증거 제출과 주요 쟁점에 대한 공방전이 전개되고 있다.

검찰과 고유정 변호인 간 공방의 최대 쟁점은 단연 계획범죄 여부.

고유정 변호인이 피해자의 변태적인 성행위가 사건의 단초를 제공했고 이불과 담요 등에서 검출된 혈흔은 고유정의 것이라는 주장과 이에 대한 검찰의 반박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