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학생 토론 한 마당의 서막 오르다
제주지역 학생 토론 한 마당의 서막 오르다
  • 부남철 기자
  • 승인 2019.09.01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교육청-제주일보 공동 개최 1차 사전 토론아카데미 31일 열려
이경희 제주토론교육연구소 사무국장이 ‘설득과 선택의 책임’이라는 주제로 강의를 펼쳤다. 임창덕 기자
이경희 제주토론교육연구소 사무국장이 ‘설득과 선택의 책임’이라는 주제로 강의를 펼쳤다. 임창덕 기자

제주도내 학생들의 미래 역량 강화를 위해 열릴 ‘2019 제주 학생 토론 한마당’의 서막이 올랐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과 제주일보가 오는 10월 19일 탐라교육원에서 공동으로 개최하는 ‘2019 제주 학생 토론 한마당’에 참가할 6개 팀 학생들이 지난 31일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였다.

이번 토론 한마당은 지난해까지 열렸던 ‘제주학생토론왕 선발대회’의 토론을 통한 논리적 사고 배양이라는 취지를 이으면서도 단순한 일회성 토론 대회가 아닌 사전 토론 등 참가 학생들 간 협업을 통한 제주교육정책을 제안함으로써 청소년들의 역량 강화에 더욱 중점을 뒀다.

참가 학생들은사전에 제주교육 정책에 대한 제안서를 제출하고 이를 바탕으로 3차례의 사전 토론아카데미에서 서로 간의 토론을 통해 자신들의 제안에 대한 미비점을 보완해 최종 대토론회에서 자신들의 제안을 발표하게 된다.

제주 학생 토론 한마당 1차 사전 토론아카데미가 지난달 31일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대강당에서 열린 가운데 참가 학생들이 자신들의 제주교육 정책에 대한 제안서를 바탕으로 열띤 토론을 벌이고 있다. 임창덕 기자
제주 학생 토론 한마당 1차 사전 토론아카데미가 지난달 31일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대강당에서 열린 가운데 참가 학생들이 자신들의 제주교육 정책에 대한 제안서를 바탕으로 열띤 토론을 벌이고 있다. 임창덕 기자

특히 제주도교육청은 이를 내년 정책에 반영키로 함으로써 청소년들은‘탁상공론’이 아닌 자신들의 주장이 직접 현장에 반영되는 과정에 참여함으로써 민주시민으로서의 역할에 대한 깊은 공감을 얻게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는 이날 열린 1차 사전 토론아카데미에서도 확인됐다.

이날 아카데미에서는 이경희 제주토론교육연구소 사무국장이 ‘설득과 선택의 책임’이라는 주제를 갖고 참가 학생들에게 학생 토론 한마당의 취지와 논리적 설득 방법에 대한 강의를 펼쳤다.

이어 참가팀들은 자신들의 제안에 대한 입론과 상대팀의 반론, 이에 대한 재반론 과정을 거치고 전문토론평가단의 조언을 바탕으로 자신들의 제안을 재수정하는 등 열띤 토론을 전개했다.

특히 참가팀들은 토론 과정을 통해 자신들 제안을 보완하는 과정에 대해 큰 호응을 보였다.

제주 학생 토론 한마당 1차 사전 토론아카데미가 지난달 31일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대강당에서 열린 가운데 참가 학생들이 자신들의 제주교육 정책에 대한 제안서를 바탕으로 열띤 토론을 벌이고 있다. 임창덕 기자
제주 학생 토론 한마당 1차 사전 토론아카데미가 지난달 31일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대강당에서 열린 가운데 참가 학생들이 자신들의 제주교육 정책에 대한 제안서를 바탕으로 열띤 토론을 벌이고 있다. 임창덕 기자

한 참가 학생은 “단순히 상대방을 이기는 토론이 아닌 우리들이 직접 느끼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을 제안하고 정책의 완결성을 높이기 위해 상호 토론하는 과정에서 소통과 협업의 중요성을 느낄 수 있었다”라며 “사전 토론아카데미를 통해 우리 제안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나가면서 실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는 좋은 제안을 만들겠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고경수 제주도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장은 “토론 아카데미와 한마당은 학생들에게 문제해결을 위한 창의력과 비판적 사고력, 소통, 협업의 중요성을 느낄 수 있도록 기존의 틀을 변화시켜 운영하게 됐다”라며 “단순히 상대방을 이기기 위한 토론이 아니라 서로간의 소통과 협업을 통해 한 걸음 더 성장하는 기회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제주도교육청과 제주일보는 오는 21일과 28일 2차ㆍ3차 사전 토론아카데미를 개최한 후 다음 달 19일 탐라교육원에서 열리는 ‘제13회 제주 책 축제’ 주무대에서 대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부남철 기자  bunc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