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8:40 (목)
제주 '음식물 쓰레기 처리 대란' 일단락
제주 '음식물 쓰레기 처리 대란' 일단락
  • 정용기 기자
  • 승인 2019.08.21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봉개동주민대책위 태스크포스 구성
10월까지 새로운 협약서 체결 등 방안 모색
주민대책위, 제주도 제안 수용…대란 없을듯
21일 원희룡 제주도지사(왼쪽)와 김재호 주민대책위원장이 봉개동 쓰레기 처리 시설 연장 관련 간담회를 앞두고 모두발언 하고 있다. 정용기 기자.
21일 원희룡 제주도지사(왼쪽)와 김재호 주민대책위원장이 봉개동 쓰레기 처리 시설 연장 관련 간담회를 앞두고 모두발언 하고 있다. 정용기 기자.

제주지역 ‘음식물 쓰레기 처리 대란’ 우려가 봉개동 주민과 행정당국의 타협으로 일단락됐다.

봉개동 주민과 행정당국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오는 10월까지 쓰레기 처리시설 사용 연장을 위한 새로운 협약서 작성과 악취 문제 해결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봉개동 주민들의 쓰레기 매립장 입구 봉쇄에 따른 쓰레기 대란 우려는 당분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시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이하 주민대책위)와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1일 환경시설관리소에서 간담회를 갖고 음식물 쓰레기 처리시설 이설 등 협약사항 이행 문제에 TF를 구성해 함께 대응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협상이 끝난 후 원희룡 지사는 기자들과 만나 “제주지역 쓰레기 처리를 감당해 준 봉개동 주민들이 기존 협약사항 이행과 악취 문제 해결 등을 위해머리를 맞대고 계획을 재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음식물 쓰레기 처리시설이 서귀포시 색달동으로 이설돼야 하지만 기획재정부 적정성 검토 등 절차에 시일이 걸려 늦어지게 됐다”며 “제주지역 쓰레기 처리를 감당해 준 봉개동 주민들에게 죄송하다”고 밝혔다.

김재호 주민대책위원장은 “우선 제주도가 제안한 TF팀 구성 제안을 수용한다”며 “오는 10월까지 해결 방안 마련에 협조할 것이지만 이후 이렇다할 성과가 나오지 않으면 주민대책위는 단체 행동을 고려할 것”이라고 전했다.

협상 시작 전 모두발언에서 김 위원장은 “지난해 8월 제주도·제주시·주민대책위가 사용 연장 협약을 맺으면서 더 이상의 연장은 없다고 했다”며 “그런데 또 다시 연장을 언급하는 것은 행정 스스로가 약속을 못 지키는 것”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하지만 제주도의 제안을 주민대책위가 이날 전격수용하면서 최소 오는 10월까지는 우려됐던 ‘음식물쓰레기 처리 대란’은 없을 전망이다.

한편 봉개동 음식물쓰레기 처리시설은 2021년 10월 31일까지 서귀포시 색달동으로 옮길 예정이었지만 기획재정부 적정성 검토 등 절차에 시일이 걸리면서 2023년 상반기에야 이설이 가능하게 됐다.

결국 주민대책위원회는 ▲연장 협약사항의 조속한 이행 ▲음식물쓰레기처리시설 협약기간(2021년 10월 31일) 내 이설 ▲매립장 내 야적된 압축쓰레기, 폐목재 반출 또는 처리 등을 요구하며 최근 봉개매립장 입구 봉쇄에 나서기도 했다.

정용기 기자  brave@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