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고인 고유정, 현남편 명예훼손으로 고소
피고인 고유정, 현남편 명예훼손으로 고소
  • 정용기 기자
  • 승인 2019.08.13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전남편 살인사건’의 피고인 고유정(36)이 의붓아들 의문사 사건과 관련해 현 남편 A(37)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고유정은 지난달 22일 명예훼손 등을 주장하며 A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주지방검찰청에 제출했다.

해당 고소건은 청주 상당경찰서에 배당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측은 “고유정은 현 남편이 자신을 의붓아들 살인자로 몰았다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며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경찰은 고유정 의붓아들 B군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고유정과 A씨를 살인과 과실치사 혐의로 각각 입건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B군은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10분쯤 청주에 있는 고유정 부부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한편 고유정 변호를 맡을 것으로 알려졌던 판사 출신의 법무법인 소속 변호사가 사건을 맡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지난 12일 고유정 사건 1차 공판의 변론을 맡았던 변호사는 계속 재판에 참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용기 기자  brave@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