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4:45 (금)
스웨덴에서 울려 펴지는 '멜 후리는 소리'
스웨덴에서 울려 펴지는 '멜 후리는 소리'
  • 현대성 기자
  • 승인 2019.08.12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도해녀합창단, 스톡홀름에서 해녀노래 공연 및 토크 콘서트

제주도는 하도해녀합창단이 오는 23일부터 오는 25일까지 스웨덴 스톡홀름을 방문해 해녀노래 공연 및 토크 콘서트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대한민국-스웨덴 수교 60주념을 기념해 주 스웨덴대사관과 제주도가 공동으로 기획한 제주해녀 특별전시회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것이다.

제주도는 하도해녀합창단이 노래와 이야기로 유럽인들에게 제주해녀의 삶과 문화를 생생하게 보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도해녀합창단은 2013년 50~70대 해녀 25명으로 만들어진 동아리다. 그동안 국립극장, 예술의 전당 등에서 공연을 벌였으며 2014년에는 음반을 발매하기도 했다.

하도해녀합창단은 이번 공연에서 창작곡 '해녀 물질 나간다', '나는 해녀이다', '백두까지' 등 6곡과 제주민요 '멜 후리는 소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성 기자  canno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