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아들 친권상실 청구' 거부 답변서 제출
고유정, '아들 친권상실 청구' 거부 답변서 제출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9.08.06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피고인 고유정(36)이 피해자인 강모씨(36) 유족이 아들(6)의 친권 상실 등을 청구한 것과 관련해 이를 거부하는 답변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6일 제주지방법원과 유족 법률대리인 등에 따르면 유족이 고유정을 상대로 피해자와 고씨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6)에 대한 친권 상실 및 미성년 후견인 선임 청구소송을 제기한 데 대해 고유정이 지난달 31청구를 기각하라는 답변서를 법원에 우편으로 제출했다.

고유정은 청구 원인에 대한 구체적인 답변은 추후 제출하겠다고 적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유족은 지난 618친권상실 선고 및 미성년 후견인 선임 심판청구서를 제출했다.

유족 측은 패륜범죄를 저지른 고유정의 친권을 상실해야 할 필요성이 크다고 요구했다.

사건을 맡은 제주지법 가사비송1단독은 가사조사관을 통해 관계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조사가 마무리되면 법원은 친권 상실 사유가 있는지 당사자 심문을 거쳐 최종 선고한다.

한편 고유정의 전 남편 살해사건에 대한 첫 공판이 12일 오전 10시 제주지법 201호 법정에서 진행된다. 이날 고유정이 처음 법정에 출석할 예정이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