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가 늦다" 의사 폭행한 승려에 실형 선고
"진료가 늦다" 의사 폭행한 승려에 실형 선고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9.07.31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과 지하철역에서 무차별적 폭력을 휘두른 승려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3단독 박준석 부장판사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상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양모씨(60)에게 징역 16월을 선고했다고 31일 밝혔다.

승려인 양씨는 2018818일 서울 강남구 한 병원 응급실에서 진료가 늦다는 이유로 전공의를 폭행하고 20~30분간 소란을 피운 혐의로 기소됐다. 양씨는 같은 달 31일 서울 강남역 2호선 승강장에서 욕설을 하던 중 시끄러우니 조용히 해 달라A씨에게 폭력을 휘둘렀다.

앞서 양씨는 201710월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공무집행 방해죄로 징역 6월을 선고받아 복역 후 출소했고, 201811월 제주지방법원에서 업무방해죄 등으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박 판사는 피고인은 특별한 이유도 없이 단기간에 무차별적 폭력을 일삼고 동종 전과도 다수 있는 데다 피해자들과 합의되지 않은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