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1:00 (화)
제주4.3 미군정 책임 규명 힘 실리나
제주4.3 미군정 책임 규명 힘 실리나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9.07.21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언론, 지난달 유엔본부서 4.3 인권 심포지엄 열린 후 집중 보도

미국 언론이 제주43을 집중 보도해 파급효과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제주43평화재단은 지난달 20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43 인권 심포지엄을 전후로 미국 미디어들이 43을 비중 있게 다뤄 세계화에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UPI 통신은 43 인권 심포지엄에서 북촌 대학살사건을 증언한 고완순 할머니의 발표 내용을 싣고 고 할머니는 한국 역사상 가장 잔인했던 학살의 목격자이자 생존자라며 수만 명이 목숨을 잃은 제주학살 혹은 봉기로 불리는 43에 대한 관심을 촉구한다고 보도했다.

특히 UPI는 브루스 커밍스 시카고대 석좌교수가 43학살에 대한 미국 책임에 대해 폭력적인 진압 뒤에 일본의 패전 이후 한국 군경의 작전통제권을 유지했던 미군의 개입이 있었다. 미국 관리들은 이승만 대통령의 정열적인 반공주의를 칭송하며 그의 강경책을 장개석보다 우월하다고 평가했다. 이런 사실이 (미국인인) 나를 부끄럽게 했다고 발언한 내용을 보도했다.

뉴스플랫폼인 미디엄(Medium)’은 지난 2제주43, 한국 역사의 어두운 장이 유엔에서 드러났다란 제목으로 전환기 정의를 위한 국제센터가 작성한 긴 논평기사를 실었다.

해당 기사는 미군정 시절 43의 발생 배경부터 전개 과정, 3만명에 이르는 민간인 학살구금고문실종이 이뤄진 역사적 사실, 43특별법 제정,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까지 다뤘다.

미디엄은 유엔 강제실종실무그룹위원인 백태웅 하와이대 교수의 발표를 인용해 43 피해자 배상과 행불인 발굴, 미 정부기록보관소 개방 등에 국내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는 유엔 심포지엄에 앞서 지난 528여기, 학살의 기억이 오래도록 침묵돼 왔다, 이제 관광객들이 참상을 되짚는다는 제하의 제주 현지 르포기사를 다뤘다.

프랑스 통신사 임팩트 뉴스 서비스도 지난 243 심포지엄 내용과 성격을 보도했다.

이 밖에 유엔 온라인 방송 유엔 웹 TV’는 심포지엄 전 과정을 생중계한 후 온라인에 탑재했다. 미국 한인방송 뉴욕 KBTV주민 3만여 명 희생 제주43사건 UN무대에서 진상 밝힌다를 비롯해 두 차례 심포지엄을 방송했다. 뉴욕 KBN뉴스는 양정심 43평화재단 조사연구실장을 파워 인터뷰에 초대해 43의 진실과 유엔 심포지엄 성과 등을 심층 보도했다.

미주중앙일보와 미주한국일보 등 미국 한인신문들도 유엔 심포지엄을 기사화했고, 하루 20만명이 구독하는 북미민주포럼은 블로그 기사를 통해 심포지엄을 생중계하듯 알렸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