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10:00 (토)
태풍 다나스 영향 이틀째 항공편 50편 결항
태풍 다나스 영향 이틀째 항공편 50편 결항
  • 정용기 기자
  • 승인 2019.07.20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영향으로 이틀째 항공편이 줄줄이 결항되고 있다.

20일 한국공항공사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50분쯤 티웨이항공 TW701편이 김포에서 출발해 제주로 오는 운항계획을 세웠다가 제주공항의 강한 바람으로 결항 조치하는 등 정오까지 51편(출발 28, 도착 23)이 운항계획을 취소해 결항하기로 했다.

제주공항에는 이날 6시 현재 태풍특보가 발효 중이며 강풍 및 윈드시어(돌풍) 경보가 내려졌다.

한국공항공사 측은 “기상 상황이 나아지는 대로 항공사들이 대체 편을 투입하는 등 운항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정용기 기자  brave@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