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10:41 (화)
제주도 글로벌 통역택시 이용객 '호응'
제주도 글로벌 통역택시 이용객 '호응'
  • 부남철 기자
  • 승인 2019.07.12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12일 ‘관광약자 관광지 접근성 현장점검’을 하던 도중 글로벌 통역택시를 이용하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 국적의 관광객 아에 알셰리씨(Aeeh Alshehry)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12일 ‘관광약자 관광지 접근성 현장점검’을 하던 도중 글로벌 통역택시를 이용하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 국적의 관광객 아에 알셰리씨(Aeeh Alshehry)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제주의 글로벌 통역택시 서비스에 만족해요.”

제주를 대표하는 관광택시 ‘제주특별자치도 글로벌 통역택시’가 해외관광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통역택시는 택시 운수종사자를 대상으로 외국어 교육을 실시하고 제주를 찾는 해외관광객들에게 외국어 통역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현재 91대(영어 26, 중국어 28, 일본어 37)의 통역택시가 운영되고 있다.

글로벌 통역택시 이용객 수는 2017년 1018명(영어 800, 일본어 68, 중국어 150), 2018년 1188명(영어 830, 일본어 178, 중국어 180) 등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글로벌 통역택시에 대한 만족도는 현장에서도 확인됐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2일 ‘관광약자 관광지 접근성 현장점검’을 하던 도중 글로벌 통역택시를 이용하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 국적의 관광객 아에 알셰리씨(Aeeh Alshehry)를 만나 제주를 방문한 소감과 글로벌 통역택시 이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아에 알셰리씨는 “소통에 약간 어려움이 있지만 대단히 만족하고 있다”며 “제주의 자연이 너무 아름답다”라고 밝혔다.

글로벌 통역택시 종사자는 “해외관광객들이 글로벌 통역택시를 많이 이용해 현재는 수요가 많은 상황”이라며 사업에 대한 높은 만족도를 표시했다.

원 지사는 “글로벌 통역택시가 제주를 대표하는 모범 사업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 더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부남철 기자  bunc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