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0 15:38 (토)
차세대 제주마 퀸은?
차세대 제주마 퀸은?
  • 홍성배 기자
  • 승인 2019.07.11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6회 제주일보 오크스 대상경주 오는 13일 열려
제주일보 자료사진
제주일보 자료사진

차세대 제주마 여왕을 가리는 한판 승부가 다가왔다.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제주(본부장 윤각현)는 제26회 제주일보 오크스 대상경주를 오는 13일 시행한다. 이번 대상경주는 토종 제주마 3세 암말에게만 출전권이 주어지는데 프로경기 신인왕 선발처럼 일생 단 한 번의 기회인만큼 경쟁도 치열할 전망이다.

오크스는 주요 경마선진국에서 시행되는 3세 암말 대상경주로, 우수한 암말을 선발해 씨암말로 활용시킨다는 의미가 있다. 때문에 이번 대회명은 제주일보 오크스대상경주로 명명됐다.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제주마 더비 경주에서 4위를 기록한 아라와 이에 도전하는 광아의 루비가 돋보인다. 이들 경주마는 능력 차가 크지 않아 승부의 향방을 가늠하기 힘들어 경주 당일 컨디션에 결과가 좌우될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선행기 주특기인 거승여걸’, 물오른 상승세를 타고 있는 웅진성이 유력한 도전 세력으로 평가받고 있다.

경마는 혈통의 스포츠라고 불린다. 우월한 유전자를 보유한 제주마는 은퇴 소식과 함께 인기가 치솟는다.

게다가 최근 제주마 혈통 보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지금까지 저평가 받았던 암말들 역시 높은 몸값으로 생산에 환류 되면서 이번 대회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홍성배 기자  andhong@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