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10:20 (수)
'고유정 사건' 제주서 수집된 뼈 물체도 동물뼈
'고유정 사건' 제주서 수집된 뼈 물체도 동물뼈
  • 정용기 기자
  • 승인 2019.07.10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달 28일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쓰레기매립장에서 발견한 1~10㎝가량의 뼈 추정 물체 20여 점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감정한 결과 동물뼈로 확인됐다고 10일 밝혔다.

동복리 쓰레기 매립장 수색은 ‘고유정 전남편 살인 사건’피해자 유족의 요구로 진행됐다.  

경찰에 따르면 고유정은 지난 5월 25일 피해자 강모씨를 살해한 후 27일 제주시 펜션을 빠져나갔다.

그런데 인근 클린하우스에 종량제봉투 등을 버린 장면이 폐쇄회로(CC)TV에 포착되면서 유족이 쓰레기 매립장 수색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현재까지 경찰이 제주와 인천, 김포 등에서 발견한 뼈 추정 물체는 모두 동물뼈로 나타났다.

한편 사건 발생 이후 50일가량이 지났지만 현재까지 피해자 시신을 찾지 못하면서 ‘고유정 전남편 살인 사건’은 결국 시신 없는 상태에서 재판이 진행될 전망이다.

정용기 기자  brave@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