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0 15:38 (토)
제주형 농업정책, 농심(農心)으로 빚어내야
제주형 농업정책, 농심(農心)으로 빚어내야
  • 고경호 기자
  • 승인 2019.07.09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농업의 위기가 심화되고 있다.

㈔한국농업경제학회와 제주연구원이 8~9일 제주에서 진행한 ‘제주특별자치도 농업·농촌 특별 심포지엄’ 현장에서는 제주 농업의 ‘소멸 위기’까지 우려됐다.

농가 고령화, 증가하는 농업 부채, 섬 특성에 따른 물류비 부담 등 제주 농업의 위기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반면 농업 환경은 날이 갈수록 달라지고 있다.

정보와 산업기술의 발달로 수확용 로봇이 개발되고 농업용 드론이 논밭을 누비고 있다. 말 그대로 ‘스마트팜’ 시대다.

1차 산업이 기술 혁명에 힘입어 생산성과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는데도 제주 농업은 과거에서부터 지적돼 온 문제에 발목 잡혀 여전히 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모양새다.

지역경제의 버팀목인 감귤 산업도 위태롭다.

감귤 생산량이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품질 개선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소비자들의 높아진 선택 기준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그나마 선전하고 있던 천혜향과 레드향 등 만감류도 재배 면적 증가와 유목 성목화로 생산량이 크게 늘면서 가격이 하락하고 있다.

여기에 오렌지, 바나나, 포도 등 수입과일의 공급량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어 ‘국민 최다 소비 과일’로 불리는 감귤의 입지가 점점 좁아지고 있다.

예부터 농업은 백년대계라고 했다. 그러나 정권이 교체될 때마다 5년 단위로 정책이 바뀌는 게 우리나라 농업의 현실이다.

그나마 민선7기 제주도정은 핵심 과제로 현재 ‘제주형 농업정책’을 수립하고 있다.

정부가 추진하는 농업 정책과 지역 농촌 사이의 괴리감을 없애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백년대계의 틀을 세우겠다는 게 목표다.

제주도는 제주형 농업정책을 수립하는 과정에서부터 농민들의 목소리를 최대한 반영해야 한다.

농심(農心)으로 빚어낸 농업 정책만이 제주 1차산업의 위기를 기회로 극복할 수 있다.
 

고경호 기자  k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