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10:41 (화)
옛 한전사택 주차공간 폐쇄…주민 편의 외면
옛 한전사택 주차공간 폐쇄…주민 편의 외면
  • 고권봉 기자
  • 승인 2019.06.24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제주본부, 서홍동 부지 '7월부터 출입통제'
서귀포시에 '주차장 용지→대지' 지목 변경 요청
주민 "지역 상생 외면 공기업, 지탄 받아 마땅"
24일 서귀포시 서홍동에 있는 옛 한전사택(3946㎡) 공터 입구에 설치된 철제 출입문과 오는 7월 1일부터 외부인의 주차 및 출입 불가를 알리는 출입통제 안내문 모습. 고권봉 기자.
24일 서귀포시 서홍동에 있는 옛 한전사택(3946㎡) 공터 입구에 설치된 철제 출입문과 오는 7월 1일부터 외부인의 주차 및 출입 불가를 알리는 출입통제 안내문 모습. 고권봉 기자.

한국전력공사(KEPCO) 제주지역본부(이하 제주본부)가 그동안 주민들에게 주차 공간으로 내주었던 옛 한전사택을 폐쇄하기로 해 주민 편의를 외면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4일 서귀포시 서홍동에 있는 옛 한전사택(3946).

이곳 공터에는 50여 대의 차량이 가득 주차돼 빈 곳을 찾기 힘들었다.

하지만 입구에는 그동안 없었던 철제문 설치 공사가 진행됐고 입구 옆 담벼락에는 한국전력공사 제주본부장명의로 ‘71일부터 외부인의 주차 및 출입이 불가함출입통제 안내문이 붙여졌다.

이 때문에 당장 다음 달 1일부터는 1회 최대 65, 1일 약 140대가 주차하는 공용 주차 공간이 사라져 인근 이면도로에서 불법 주정차가 우려되고 있다.

1977년 제주도 소유 교육용지였던 옛 한전사택 부지는 한전으로 소유권이 이전되면서 대지로 변경돼 연립주택과 기숙사, 자재창고 등으로 사용하다가 수년전부터 건물은 사용하지 않고 주차장 등 공터를 개방해왔다.

이런 가운데 제주본부는 옛 한전사택 부지에 지능형 전기차 주차 빌딩 구축 계획을 세워 추진했고, 주차 빌딩 구축 계획과 맞물려 서귀포시가 해당 부지 용도에 대해 대지에서 주차장 용지로 지목을 변경했다.

하지만 제주본부는 수익성 등의 문제로 인해 주차 빌딩 계획을 철회, 부지 활용방안이 없자 서귀포시에 당사 사택부지 도시계획변경(주차장) 결정 취소 협조 요청공문을 보내 대지로 지목변경을 요청하면서 매각 또는 공공기관(개인) 임대를 추진하고 있다.

주차장 용지보다 대지가 건축규제 등이 덜해 높은 토지가격으로 매매 수익을 높일 수 있고 상대적으로 수요도 많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에 대해 장영철 서홍4통장은 이곳은 지역 주민은 물론 주변 상가를 찾는 이들이 활용하는 곳이라며 공기업이 수익을 위해 지역 상생은 물론 주민의 편의를 외면하겠다고 선언한 것은 지탄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해당 부지에 대해 주차장 확보 차원으로 매수 협의 요청을 한 바는 있지만 그 당시 제주본부에서 거절을 해 인근에 주차장 부지를 별도로 확보했다현재 별도 부지 매입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제주본부 관계자는 옛 한전사택은 현재 사용하지 않는 곳이라며 건물 등이 노후돼 안전상의 문제로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출입통제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권봉 기자  kkb@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