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10:41 (화)
전국 첫 전기차배터리 산업화센터 제주에 조성
전국 첫 전기차배터리 산업화센터 제주에 조성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9.06.24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첨단과기단지 제주TP 디지털융합센터 내 2개동으로 조성 26일 개소식
전기차 폐배터리 수거, 재가공, 상태별 활용 분야 발굴...산업 육성 기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기자동차 폐배터리를 재가공하는 산업화센터가 전국 최초로 제주에 들어선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6일 전기차배터리 산업화센터 개소식을 연다고 24일 밝혔다.

전기차배터리 산업화센터는 전기차 폐배터리를 다시 사용할 수 있도록 재가공하는 장비와 기술력을 갖춘 곳으로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제주테크노파크 디지털융합센터 내 연면적 2457부지에 지상 3층 규모의 2개 동(공정동연구동)으로 조성됐다.

제주도는 2017년 산업통상자원부의 시스템산업거점기관 지원 사업에 선정된 후 3년간 188억원(국비 80억원도비 98억원민자 10억원)을 투입해 전기차배터리 산업화센터를 지었다.

제주도는 올해 연간 1500대의 전기차 폐배터리를 회수해 재활용하는 시설을 산업화센터에 구축한 후 폐배터리 회수와 안전성 확보, 상태별 활용분야 발굴 등에 나설 계획이다.

제주도는 이날 개소식에 앞서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경상북도, 현대자동차와 자원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들 기관기업은 차종별 폐배터리 성능평가를 수행하고 연구 성과와 자료를 공유해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산업을 육성한다.

환경부와 산업부는 성능 평가와 재사용, 재활용 관련 제도를 정비하고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