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8:45 (화)
동복매립장 쓰레기차량 10대 중 6대 반입 금지
동복매립장 쓰레기차량 10대 중 6대 반입 금지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9.06.12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입 검사 강화된 결과 혼합 쓰레기 등 혼재 시 제지...분리-선별 엉망 드러나
매립량 늘고 매립장 수명 단축 악순환...자원순환 출발점 선별 강화 대책 시급
의원들 "행정 지도에 문제...폐기물정책 체계도 없고 주먹구구, 새로 세팅해야"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매립장에 쓰레기를 반입하는 검사과정에 혼합폐기물 혼재로 반입이 금지되는 사례가 통과되는 경우보다 많은 등 쓰레기 분리 선별이 엉망인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제주시에 따르면 지난 4월부터 불연성쓰레기 반입이 시작된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매립장으로 향하는 쓰레기 차량 10대 중 6대꼴로 반입검사를 통과하지 못해 되돌아가고 있다.

불연성쓰레기만 매립장에 반입되는데도 가연성 폐기물과 재활용품 등이 뒤섞여 있기 때문이다. 해당 쓰레기는 다시 선별작업을 거쳐 매립되면서 인력과 예산 낭비 요인이 되고 있다.

앞서 봉개매립장 반입 당시에는 느슨한 반입기준으로 혼합 쓰레기도 상당수 섞인 채 매립되는 등 도내 쓰레기 분리선별 과정이 매우 허술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실제로 쓰레기의 발생량 증가뿐만 아니라 재활용과 가연성, 불연성 등에 대한 분리 선별이 부실하게 진행되는 탓에 매립량이 늘고 매립장 수명까지 단축되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

올해 초 봉개매립장이 만적된 데 이어 성산과 표선, 남원 매립장도 당초 사용기한보다 3~10년 앞당겨져 성산은 올해 말, 표선남원은 각각 내년 말로 사용이 종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자원순환기본법 시행으로 쓰레기 매립소각량 저감과 재활용률 제고가 필연적으로 요구되면서 자원순환의 출발점인 분리선별 강화를 위한 특단의 대책이 절실해지고 있다.

이 같은 도내 쓰레기 분류선별 부실 실태를 놓고 도의회에서도 집중 질타가 쏟아졌다.

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박원철, 더불어민주당제주시 한림읍)12일 제373회 정례회 2차 회의를 열고 2018년 행정시 결산심사를 진행하면서 쓰레기 처리를 도마에 올렸다.

강성의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화북동)사업장 쓰레기를 중심으로 엉터리로 분류되는 건 행정지도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닌가. 폐기물 처리 업체 등을 대상으로 쓰레기를 제대로 분류하고 선별해 버리도록 지도감독을 강화하고 특단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폐기물정책이 그야말로 체계도 없고 주먹구구식이다. 매립장 사용기한과 만적 데이터도 2013년을 기준으로 한 2015년 보고서가 전부다. 업그레이드 자료가 없다. 동복 자원순환센터만 믿고 있다폐기물 처리계획을 다시 세팅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문했다.

답변에 나선 윤선홍 제주시 청정환경국장은 종전 봉개매립장은 혼합쓰레기가 섞여도 웬만하면 쓰레기를 받아주던 것이 동복매립장은 엄격한 기준으로 검사하면서 반입 제지 건수가 크게 늘어났다쓰레기 분리와 선별이 제대로 되도록 명심해서 행정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