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7 21:29 (목)
송재호 위원장 “주민 반대하는 개발 안돼”
송재호 위원장 “주민 반대하는 개발 안돼”
  • 고경호 기자
  • 승인 2019.05.21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열린 지속가능한 제주 심포지엄서 주장
“주민 합의로 도출된 ‘차선’이 가장 좋은 정책”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은 21일 제주시 김기량성당에서 열린 ’지속가능한 제주를 위한 성찰과 모색 심포지엄’에 참석해 기조강연에 나섰다.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은 21일 제주시 김기량성당에서 열린 ’지속가능한 제주를 위한 성찰과 모색 심포지엄’에 참석해 기조강연에 나섰다.

지속가능한 제주를 위해서는 어떠한 개발이든 주민들이 반대하면 추진해선 안 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송재호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은 21일 제주시 김기량성당에서 천주교 제주교구 생태환경위원회가 주최한 ‘지속가능한 제주를 위한 성찰과 모색 심포지엄’에 참석해 이 같이 주장했다.

송 위원장은 ‘제주의 지속가능성과 균형발전을 위한 정책’을 주제로 한 기조강연을 통해 “제주는 외자유치 만능 시대, 즉 외부로부터 자본을 들여와 지역을 개발시키는 데 매몰되면서 최근 예래휴양형 주거단지 사업 좌초, 헬스케어타운 문제 등 다양한 갈등을 겪고 있다”며 “현재에도 제주 제2공항 및 신항만 건설 갈등 등 개발과 환경보존 간 가치의 대립이 심화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제주는 섬이라는 특성 상 환경적 지속가능성이 가장 중요하다. 제주만의 환경의 민감성을 고려하지 않으면 지속가능성을 잃게 된다”며 “서울이 경제 수도, 세종이 행정 수도, 대전이 과학 수도라면 제주는 환경 수도 내지 환경·평화 수도라고 할 수 있다. 천혜의 자연, 깨끗한 공기, 건강한 식품, 재생에너지 등에 기반한 제주만의 특화 정책들이 추진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송 위원장은 “가장 좋은 정책은 이상적인 최선보다 그 지역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합의에 의해 도출된 차선”이라며 “개발은 개발의 대상이 되는 지역주민의 이익과 계약 관계가 성립돼야 가능하다. 그렇기 때문에 어떤 개발이든 지역주민이 반대하면 진행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고경호 기자  k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