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7 21:29 (목)
장여은·용예지양 ‘학생4·3문예대회’ 대상
장여은·용예지양 ‘학생4·3문예대회’ 대상
  • 고경호 기자
  • 승인 2019.05.2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재단·도교육청 20일 입상자 명단 발표
용예지양의 대상작 '동백으로 피어난 외할머니의 가족'. 제공=제주4·3평화재단
용예지양의 대상작 '동백으로 피어난 외할머니의 가족'. 제공=제주4·3평화재단

장여은양(종달초 5년)과 용예지양(제주서중 2년)이 제5회 학생4·3문예대회에서 대상을 차지했다.

제주4·3평화재단과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지난 11일 제주4·3평화공원과 평화교육센터에서 진행한 ‘제5회 학생4·3문예대회’의 입상자 명단을 20일 발표했다.

이번 대회에는 초등학교 35개교, 중학교 19개교, 고등학교 15개교 등 총 69개교의 학생 500여명이 참여했다.

입상자는 문학 부문 46명, 미술 부문 77명 등 모두 123명이다.

장여은양은 산문 ‘나의 친구 키이라에게’로, 용예지양은 그림 ‘동백으로 피어난 외할머니의 가족’으로 각각 문학 및 미술 부문에서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심사위원들은 “장양은 칸자니아에 사는 친구에게 4·3을 알려주기 위해 쓴 편지글을 출품했다. 창의성과 표현력이 돋보였고, 4·3의 세계화에도 부합했다”며 “용양은 따뜻한 색감을 잘 살렸고, 뽀글뽀글한 할머니의 머리카락과 스카프 끝자락을 동백꽃으로 마무리하는 등 창의성이 탁월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제주4·3평화재단은 상장과 상품들을 다음달 중 각 학교에 배부할 예정이다.

고경호 기자  k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