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8:45 (화)
위탁견 암매장 시도 애견센터 운영자 벌금형
위탁견 암매장 시도 애견센터 운영자 벌금형
  • 고경호 기자
  • 승인 2019.05.19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주인이 찾아가지 않는다는 이유로 애완견을 암매장하려 한 애견센터 운영자가 벌금형에 처해졌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모씨(53)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해 4월 12일 오후 1시7분쯤 제주시내 한 야산에서 애완견 2마리를 죽여 땅 속에 파묻으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경찰 조사 결과 이씨는 주인이 찾아가지 않는 개들이 늙고 병들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본지 2018년 4월 18일자 4면 보도).

또 이씨는 2008년 11월 17일 제주시에서 동물판매업으로 등록해 영업하던 중 2017년 6월 1일 영업장 명칭을 변경하고도 제주시에 신고하지 않은 혐의로도 기소됐다.

이 판사는 “범행 경위와 내용, 수법 등에 비춰 동물 학대 범행의 죄질이 좋지 않다”며 “다만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동종 전과가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고경호 기자  k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