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8:45 (화)
문 대통령 “5.18 학살자 책임 등 밝혀야할 진실 많아”
문 대통령 “5.18 학살자 책임 등 밝혀야할 진실 많아”
  • 변경혜 기자
  • 승인 2019.05.18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 5‧18민주묘지 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5.18의 진실은 보수‧진수로 나뉠 수 없다”
“독재자 후예가 아니라면 5.18 다르게 볼 수 없어”
정치권 겨냥 “5.18특위 출범위해 노력 필요” 거듭 주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5‧18광주민주화운동 39주년인 18일 “80년 5월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광주와 함께하지 못했던 것이 그 시대를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 정말 미안하다”며 “그때 공권력이 광주에서 자행한 야만적 폭력과 학살에 대하여 대통령으로서 국민을 대표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역사적 평가와 국민적 합의에 기초해 5‧18특별법이 제정된지 20여년 지난 최근에도 극우적 인사들의 ‘5‧18망언’과 일부 주장에 대해 “너무나 부끄럽다, 소모적”이라고 단언하고 “개인적으로 헌법 전문에 5‧18정신을 담겠다고 한 약속을 지금까지 지키지 못하고 있는 것이 송구스럽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거듭 안타까운 심경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정부 주관으로 열린 제39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오월 광주와 함께하지 못했다는 것, 학살당하는 그 부채의식과 아픔이 1980년대 민주화 운동의 뿌리가 되었고 광주시민의 외침이 마침내 19887년 6월 항쟁으로 이어졌고 대한민국의 민주주는 광주에 너무나 큰 빚을 졌다”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같은 시대, 같은 아픔을 겪었다면 민주화의 열망을 함께 품고 살아왔다면 그 누구도 그 사실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5.18의 진실은 보수‧진수로 나뉠 수 없다”며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가치가 바로 ‘자유’이고 ‘민주주의’였기 때문이며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강도 높게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이 제정돼 진상조사규명위원회를 설치했지만 아직도 위원회가 출범조차 못하고 있다”며 “국회와 정치권이 더 큰 책임감을 가지고 노력해 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당부했다.
이와함께 문 대통령은 “우리정부는 국방부 자체 5.18특별조사위원회 활동을 통해 계엄군의 헬기사격과 성폭행과 추행, 성고문 등 여성인권 침해행위를 확인했고 국방부 장관이 공식 사과했다”며 “정부는 특별법에 의한 진상조사 규명위원회가 출범하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모든 자료를 공개하고 적극 지원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문 대통령은 동서화합을 위해 대구와 광주의 ‘달빛동맹’과 권영진 대구시장이 광주에 대한 부정과 모욕에 대해 사과를 언급하며  “두 도시는 역사왜곡과 분열의 정치를 반대하고 연대와 상생 협력을 실천하고 있다”며 “이것이 우리가 가야 할 용서와 화해의 길, 우리의 오월은 더 이상 분노와 슬픔의 오월이 아니라 희망의 시작, 통합의 바탕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변경혜 기자  b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