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19 20:54 (일)
정부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추진...제주 다이빙 특화
정부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추진...제주 다이빙 특화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9.05.15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에 따라 제주해역은 수중레저 명소로 조성된다.

정부는 15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제16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전국 7개 권역별로 해양레저관광 거점을 조성해 2023년까지 해양레저관광객을 1000만명(2017580만명)으로 늘리고 신규 일자리 3000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제주권은 수중레저 테마에 맞춘 해양레저관광 명소로 집중 육성된다. 서귀포시를 비롯해 해중경관이 우수한 도내 해역에 다이빙 지원시설이 조성되고 집중 홍보도 이뤄질 예정이다.

다만 세부 내용은 향후 지자체별 공모를 통해 제출된 사업계획을 토대로 확정추진된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