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1 11:12 (일)
제주도-통계청, ‘맞춤형 일자리 정책’ 기대
제주도-통계청, ‘맞춤형 일자리 정책’ 기대
  • 제주일보
  • 승인 2019.04.15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달마다 정부와 각 지방정부는 통계청의 통계하나에 민감해한다. 다름 아닌 월간 고용동향이다.

이 고용동향은 전국적인 통계와 지방 통계로 분류되는 데 이 통계에서 자유로울 수 없기는 정부뿐만 아니라 지방정부도 마찬가지다.

정부가 실업률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더 말할 필요가 없다. 국가 고용정책을 총괄하면서 그에 따른 책임이 따르기 때문이다. 지방정부 또한 정부에 비교할 수는 없지만, 역시 고용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전국의 자치단체장은 자신들을 지금에 있게 한 선거 때 하나 같이 일자리 창출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제주의 고용시장이 얼어붙은 가운데 제주도와 호남지방통계청이 고용시장 살리기에 힘을 모으기로 해 관심이다.

양 기관은 이와 관련 공동으로 올 연말까지 노동력과 사업체, 일자리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일자리 기반 통계를 기반으로 하는 구직자·기업 맞춤형 일자리 정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이를 구직자와 구인업체 모두가 손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장기적으로 고용 문제 해결을 모색해 나갈 방침이다.

제주지역 고용시장의 답답함은 새로운 사실이 아니다.

실제 호남지방통계청 제주사무소가 올 1분기 제주지역 고용동향과 경제활동인구 통계를 분석한 결과 실업률은 2.6%20142분기(2.7%) 이후 48개월여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청년 실업률은 5.9%로 전년 동기(5.3%) 대비 0.6%포인트 뛰었다. 이 기간 제주지역 고용률은 67.8%20151분기(67.0%)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제주의 이 같은 높은 실업률은 복합적인 요인을 내포하고 있다. 물론 그 중심은 경기 침체지만, 그렇다고 경기 침체가 모든 문제를 풀 열쇠는 아니다. 호황기에서도 일정 수준의 실업률은 늘 존재하기 마련이다. 문제는 그 실업률의 내용이다.

제주의 실업 문제는 구조적 한계를 지니고 있다. 기본적으로 확실하게 취업행렬을 견인할 산업이 취약하다는 사실이다. 기본적으로 제조업이 미약하다. 이 와중에 제주의 맏형산업 격인 관광산업마저 힘을 잃어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어렵게 한다. 이러다 보니 기반 산업이 주도적으로 고용을 창출해야 하는 선순환의 맥이 끊어졌다.

또 한 문제는 구직자들의 인식에도 적지 않은 문제가 따른다. 힘든 일은 피하고, 안정적인 직업만 가겠다는 생각을 가진 구직자들이 적지 않다.

지금의 고용 한파를 극복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그렇다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까지 멈춰선 안 된다. 이 같은 차원에서 이번 제주도와 통계청이 문제 해결을 위해 의기투합한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설령 확실한 실적으로 증명하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실업난 해소를 위해 노력하는 점은 분명하다.

양 기관은 좀 더 촘촘한 준비를 통해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지혜를 짜내길 기대한다.

제주일보  webmaster@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