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1 11:12 (일)
어린이 통학버스 ‘하차확인장치’ 작동 의무
어린이 통학버스 ‘하차확인장치’ 작동 의무
  • 고경호 기자
  • 승인 2019.04.15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 통학버스(차량)에 ‘하차확인장치’를 설치하고 운전자가 시동을 끈 후 해당 장치 작동을 의무화하는 법안이 시행된다.

경찰청과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도로교통법 개정안과 국토교통부령이 17일부터 시행된다고 15일 밝혔다.

하차확인장치는 차량의 뒤편에 설치된 버튼으로, 시동을 끈 후 3분 내에 누르지 않으면 경고음과 점멸등이 작동한다.

운전자는 해당 장치를 누르기 위해 차량 내부의 뒤편까지 가야하기 때문에 하차하지 않은 어린이가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경찰은 어린이 통학버스 운전자가 하차확인장치를 설치하지 않거나 작동하지 않으면 차종의 따라 범칙금과 함께 벌점을 부과할 계획이다.
 

고경호 기자  k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