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6 19:55 (일)
해수부 올해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 70곳 선정
해수부 올해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 70곳 선정
  • 부남철 기자
  • 승인 2019.04.15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는 내년까지 70곳 이상을 대상으로 ‘어촌뉴딜 300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어촌뉴딜 300 사업은 노후한 어촌의 필수 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 특성을 반영한 개발을 통해 혁신 성장을 꾀하는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이다.

해수부는 2022년까지 전국 어촌·어항 300곳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하며, 지난해에는 올해 사업 대상지 70곳을 선정했다.

선정된 대상지는 1곳당 평균 100억원, 최대 150억원을 지원받는다.

올해는 국민의 삶의 질 향상, 지역경제 활성화, 주민 참여형 사업 계획 등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선정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전국 법정 어항, 소규모 항·포구, 배후 어촌 마을이다. 공모 기간은 오는 9월 9일부터 10일까지이며 최종 대상지는 서류 및 현장 평가 등을 거쳐 올해 12월에 확정할 예정이다.

한편 해수부는 올해부터 달라진 평가방식을 알리기 위해 오는 25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는 설명회를 개최한다.
 

부남철 기자  bunc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