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1 11:12 (일)
추자도에 100t 해양폐기물 유입 사태
추자도에 100t 해양폐기물 유입 사태
  • 정용기 기자
  • 승인 2019.04.15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상 김양식시설 추정…전라도에 공문 발송 예정
추자도 주민들이 해양쓰레기 분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추자도 주민들이 해양쓰레기 분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추자도에 100t이 넘는 대규모 해양폐기물이 유입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지역주민들은 전례 없는 대량 해양폐기물로 인해 빚어질 수 있는 안전사고에 대비해 즉각 수거에 나섰다.

15일 제주시 추자면에 따르면 지난 11일 추자도 한 부속섬에 대량의 해양폐기물이 방치돼 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추자면은 해상에 많은 양의 폐기물이 방치될 경우 조업, 낚시 등에 나서는 어선 안전사고가 우려됨에 따라 곧바로 수거를 진행했다.

이 폐기물은 지난 14일까지 추자도 인근 해역으로 지속 들어왔으며, 물량은 100t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해양폐기물은 스티로폼, 그물, 김 등이 한데 뒤섞인 채 추자도로 떠밀려 온 것으로 드러났다.

추자면은 폐기물의 근원지가 남해상에 있던 김양식 시설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처럼 많은 규모의 해양폐기물이 추자도로 유입된 것은 처음이라는 게 추자도 주민들의 설명이다.

권성남 추자면 산업수산팀장은 “이번처럼 많은 양의 폐기물이 한꺼번에 유입된 적은 없어서 어업에 종사하는 주민들 상당수가 당황했다”며 “주민들은 물론 공무원, 수협 직원 등 100여 명이 나서서 수거 및 분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상에 있던 폐기물은 현재 대부분 수거돼 상추자항에서 분리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상태다.

추자면은 16일까지 분리 작업을 진행해 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추자면은 김양식 시설 관련 피해 현황 파악 등에 협조하고자 전라도 측에 공문을 발송할 예정이다.

정용기 기자  brave@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