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1 11:12 (일)
4·3과 5·18 ‘평화·인권 교육’으로 이어지다
4·3과 5·18 ‘평화·인권 교육’으로 이어지다
  • 고경호 기자
  • 승인 2019.04.10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교육청·광주교육청 10일 제주에서 공동 포럼
전국화 방안으로 4·3, 5·18, 4·19 등 ‘교육 연대’ 주문
사진=고경호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10일 청사 대강당에서 광주광역시교육청과 함께 ‘4·3과 5·18, 평화·인권교육으로 전국을 잇다’를 주제로 ‘2019년 제주-광주 공동 포럼’을 개최했다. 사진=고경호 기자

시대를 달리했던 제주4·3과 광주 5·18민주화운동이 ‘교육’으로 이어졌다.

‘평화·인권교육’의 전국화를 위한 방안으로 4·3과 5·18, 대구2·28, 4·19혁명, 부마항쟁, 6월 항쟁 등을 잇기 위한 ‘교육 연대’가 주문됐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10일 청사 대강당에서 광주광역시교육청과 함께 ‘4·3과 5·18, 평화·인권교육으로 전국을 잇다’를 주제로 ‘2019년 제주-광주 공동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제주도교육청과 광주광역시교육청이 4·3과 5·18에 맞춰 양 지역을 상호 방문해 평화·인권교육의 전국화를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키로 함에 따라 마련됐다.

포럼에는 장휘국 광주시교육청 교육감과 이철우 5·18기념재단 이사장 등 광주시 교육당국과 5·18민주화운동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제주에서는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송승문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 박찬식 제주학연구센터장, 허영선 제주4·3연구소장 등이 자리했다.

사진=고경호 기자
주제발표자로 나선 고경수 제주도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장은 4·3 평화·인권 교육의 전국화를 위한 과제를 짚었다. 사진=고경호 기자

주제발표는 고경수 제주도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장과 오경미 광주시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장이 맡아 각각 4·3과 5·18 평화·인권 교육의 전국화를 위한 과제를 짚었다.

고 과장은 “4·3 평화·인권교육의 전국화를 위해서는 우선 인력풀 구축 등 제주 안에서의 4·3교육을 확대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해야한다”며 “또 전국 학교를 대상으로 4·3교육 강사를 지원하는 사업에 대한 홍보를 확대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크투어리즘을 통한 4·3의 전국화와 대중화를 시도해야 한다”며 “온·오프라인에서 4·3을 홍보하고 있는 학생동아리에 대한 지원과 4·3 평화·인권교육 과정의 체계화, 중장기 교육 계획 수립을 위한 아카이브 용역 등도 주요 과제로 꼽을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고경호 기자
주제발표자로 나선 오경미 광주시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장은 5·18 평화·인권 교육의 전국화를 위한 과제를 짚었다. 사진=고경호 기자

오 과장은 “제주4·3과 6월 항쟁, 대구 2·28, 부마항쟁 등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역사에 대한 교육을 전국적으로 연대해 추진해야한다”며 “이를 통해 고립과 왜곡을 넘어 ‘진실’을 우리 아이들과 공유할 수 있다”고 주문했다.

이어진 토론회에서 양조훈 이사장은 “일본 오키나와 평화기념공원은 파견된 교사들을 활용해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춘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며 “4·3평화 기념관에도 어린이 체험관이 있지만 교육에 대한 전문성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교육당국에서 초등 교사들을 체험관으로 파견해 4·3에 대해 교육하는 것도 4·3 전국화를 위한 방안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얘기했다.

사진=고경호 기자
사진=고경호 기자

한편 이석문 교육감과 장휘국 교육감은 포럼이 진행되는 동안 제주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3과 5·18의 진상규명 노력이 전국으로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입을 모았다.

사진=고경호 기자
사진=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