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6 19:55 (일)
제주 대학생 "4·3 특별법 개정 촉구"
제주 대학생 "4·3 특별법 개정 촉구"
  • 현대성 기자
  • 승인 2019.04.09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 총학생회 기자회견 사진
제주대 총학생회 기자회견 사진

제주대학교 총학생회(회장 김남이)는 9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3 특별법 개정을 촉구했다.

제주대 총학생회는 이날 ‘제주지역 총학생회 연합 및 제주대학교 중앙운영위원회’ 명의의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며 “그간의 진상 규명 노력이 많은 성과를 남겼지만, 아직 해결되지 못한 과제가 많다”며 “생존희생자 및 유족에 대한 배·보상, 수형인 명예회복, 미군정 책임 규명, 정명 등이 우리 앞에 놓여있는 과제”라고 말했다.

제주대 총학생회는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4·3 특별법 전부개정안은 위 과제를 해결할 핵심적인 조항들을 포괄하고 있다”며 “국회는 생존 희생자 및 유족 배·보상, 수형인 명예회복 등을 위한 4·3 특별법 개정안을 즉각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대 총학생회는 4·3 특별법 개정을 촉구하는 제주대 학생 1800명의 서명지를 정민구 제주도의회 4·3 특별위원회 위원장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현대성 기자  canno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