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6 00:01 (화)
과감한 색감과 패턴으로 그려낸 상상의 자연
과감한 색감과 패턴으로 그려낸 상상의 자연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03.12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0일까지 제주시 초록빛갤러리에서
작품 전시 전경

81세의 적지 않은 나이지만 어떤 작가보다도 나무에 대한 열정으로 예술작업에 임하고 있는 문정호 화가의 작품전이 열리고 있다.

문정호 화가는 오는 30일까지 제주시 초록빛갤러리에서 세 번째 개인전 ‘생(生)을 얻는 나무: 길’전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나무프레임 위에 자유롭고 과감한 붓 터치와 강렬한 색감으로 그려진 회화 작품 45점과 상상 속 동물과 사람들이 유쾌하면서도 강렬한 패턴으로 조각된 목조각 작품 10여 점이 전시되고 있다. 작가가 바라보는 시점에 따라 달라지는 풍경 구도의 과감한 재해석이 돋보인다.

전시 제목인 ‘길’에는 현실과 허구 속 상상의 길이 어우러진다는 의미가 깃들어 있다. 실제로 존재하는 자연이지만 그 모습을 색깔이나 형태를 변형시켜 꿈속에 나올 법한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문의=757-1703. 
 

김나영 기자  kny8069@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