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4 00:01 (금)
제주4·3 찾아가는 평화·인권교육, 전국화 큰 역할
제주4·3 찾아가는 평화·인권교육, 전국화 큰 역할
  • 변경혜 기자
  • 승인 2019.03.12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 이해에 도움’ 83.8%…전국 139회·8000여명 대상 4·3알리기
4·3과제로 ‘전국화’ ‘역사적 평가와 정명’ 등 순서로 응답
제주일보 자료사진

지난해 제주4·3 70주년을 맞아 전국 100여개 초·중학교와 40여개 단체를 대상으로 제주4·3을 알리는 ‘찾아가는 평화·인권교육’을 추진한 결과 “4.3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됐다”는 응답이 83.8%로 집계되는 등 4·3을 알리는 데 큰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설문조사 응답자 대부분이 10대와 20대를 차지, 향후 4·3의 전국화를 위해 찾아가는 교육프로그램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평가다.
12일 (사)제주4·3범국민위원회가 지난해 1월부터 올 1월까지 13개월간 찾아가는 교육프로그램 진행에 따른 설문조사를 한 결과, 강의 전 제주4·3에 대한 인식은 ▲전혀 모르고 있었다(23.5%) ▲제주에서 ‘4.3이라는 사건이 있었다’ 정도로 알고 있었다(18.8%)로 전체 응답자 2096명중 42.3%가 구체적인 역사적 사실을 알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수많은 제주도민이 희생됐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46.5%), ▲발생시점과 희생자 규모를 정확히 알고 있었다(4.6%), ▲시점, 희생자규모 뿐 아니라 발생배경과 성격도 대체로 알고 있었다(6.5%)로 응답, 57.6%는 상세히 알고 있는 것으로 응답했다.

4·3교육프로그램에 대해서는 ‘도움이 됐다’(38.5%)와 ‘매우 도움이 됐다’(45.3%), ‘보통이다’(12.4%), ‘그렇지 않다’(1.1%) ‘무응답’(0.8%)으로 긍정적 답변이 압도적인 83.8%로 집계됐다.

70주년을 계기로 4·3의 과제에 대해서는 ▲국민들과 공유하는 전국화(36.4%) ▲4.3의 역사적 평가와 정명(바른 이름)찾기(25.2%), ▲배·보상 등 정의로운 청산을 위한 특별법 개정(19.2%) ▲4·3에 대한 미국의 책임을 묻는 일(15.7%) 등의 순으로 꼽았다.
찾아가는 제주4·3 교육프로그램은 역사학자와 4·3관련단체 등의 활동가 40여명이 강사로 총 139회에 걸쳐 8000여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설문조사에는 자발적 응답자 2096명이 참여했다.

범국민위 관계자는 “그간 4·3에 대한 교육이 제주지역을 중심으로 이뤄졌다면 이번 교육은 제주 밖에서 주로 이뤄져 4·3을 알려내는데 의미가 있었다”며 “향후 제주4·3을 더욱 대중적으로 알려내기 위해 이같은 교육프로그램을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변경혜 기자  b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