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음악산업 발전의 한 축, 원동력 키워갈 것"
"제주의 음악산업 발전의 한 축, 원동력 키워갈 것"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01.21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단체장 신년설계-현을생 제주국제관악제 조직위원장
현을생 제주국제관악제 조직위원장
현을생 제주국제관악제 조직위원장

새로운 출발을 위한 소망과 바람을 되새기다 보면 축복을 위한 힘찬 나팔 소리를 떠올리게 된다.

제주국제관악제는 관악의 힘찬 기운처럼 제주음악 분야의 선두주자로서 꾸준한 성장을 이어왔다. 제주의 음악 역사를 만들어오며 음악 산업 발전의 원동력이 돼왔다. 그리고 다가올 2020년이면 25주년을 맞이하게 된다. 

올해는 4반세기를 맞이하는 제주국제관악제의 지나온 기억들을 정리・기록하며 또 다시 다가올 4반세기를 위한 희망의 씨앗을 만들어가고자 한다.

제주의 다양한 문화자원과 융합하고, 문화인력 양성을 위해 노력하며 제주의 음악산업 발전의 한 축으로서 그 원동력을 키워가는 원년의 해로 삼고자 한다.

이를 이뤄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젊은 음악인들과 제주도민들의 협조와 협력이 필요하다. 도민 여러분의 더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

제주국제관악제를 제주도라는 공간적 의미를 벗어나 세계를 대표하는 축제로 만들어가며, 제주를 세계의 중심에 선 음악으로 꽃피우는 축복의 섬으로 만들어 가는데 노력해 가고자 한다.

지난해 제주국제관악제를 빛내준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의 인터뷰가 떠오른다.
“어떤 분야라도 예술 축제를 가진다는 사실은 그 도시에 굉장한 축복이다. 제주도와 도민들 역시 제주국제관악제 같은 훌륭한 축제가 존재한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꼈으면 한다.”

제주 도민으로서 큰 자부심과 함께 희망의 나팔 소리가 온 세계에 울려 퍼지길 소망하며, 2019 기해년(己亥年) 모든 면에서 축복받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란다.

Wind Bless You!


 

김나영 기자  kny8069@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