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포토에세이
생명의 휘파람 '숨비소리'제주 해녀
제주일보 | 승인 2016.02.25

봄물 오른 제주 바다에 긴 휘파람 소리가 이어진다. 끊어질 듯 하면서 끊어지지 않고 예서제서 ‘호오이~호오이~’.

가까이서 들어보니 심장에서 내뱉는 삶의 소리다. 고달픈 일상의 하소연이다.

긴 숨을 참고 바다 밑 소라와 전복을 찾아 헤매다 물 위로 올라와 생존을 알리는 처연한 노래, 숨비소리다.

삶과 죽음의 경계를 넘나들며 저승에서 벌어 이승에서 쓰기 위해 온 몸을 바다에 던졌던 해녀들이 태왁과 망사리를 보듬고 뭍으로 나온다.

‘불턱’에서 잠시 온기를 쬐고 ‘뇌선’으로 두통을 짓누르며 다시 바다로 향한다. ‘혼벡상지(혼백 상자) 등에다 지곡(지고) 가심 앞의(가슴 앞에) 두렁박 차곡(차고)…수지픈(깊은) 물 속 허위적 허위적 들어간다’고 읆조렸던 선배들의 길을 따라 간다.

제주 바다의 봄은 해녀들의 긴 한숨과 함께 애잔하게 온다.

사진=고기철·박재혁 기자 haru@jejuilbo.net

제주일보  webmaster@jejuilbo.net

<저작권자 © 제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사로 25 3-5층(삼도이동, 수정빌딩)  |  대표전화 : 064)757-3114
광고·구독:757-5000  |  편집국 FAX:756-7114  |  영업본부 FAX:702-7114
법인명(단체명) : 주식회사 제주일보방송  |  등록번호 : 창간 1945년 10월1일 / 1964년 1월1일 등록 제주, 가 0001
대표자명 : 김대형  |  발행인 : 김대형  |  편집인 : 부영주   |  편집국장 : 홍성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형
Copyright © 2017 제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