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4 21:53 (월)
제주 4·3 평화문학상 수상작 '난주' 출간
제주 4·3 평화문학상 수상작 '난주' 출간
  • 현대성 기자
  • 승인 2019.01.07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은 제6회 제주 4·3 평화문학상 수상작 '난주'가 출간됐다고 7일 밝혔다.

'난주'는 김소윤 작가의 장편소설로, 지난해 '정난주 마리아-잊혀진 꽃들'이란 제목으로 장편소설 부문 평화문학상을 받았다.

책은 정약현의 딸이자 정약용의 조카, 명망 있는 조선 명문가의 장녀인 정난주가 신유박해로 집안이 몰락한 후 제주도 관노비가 되면서 견뎌야 했던 혹독한 삶을 담았다. 

또 소설 배경이 되는 당시 제주의 풍습과 방언을 뛰어난 수준으로 고증하고 복원했다는 점에서 큰 가치가 있는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소윤 작가는 “정난주의 이야기를 쓰면서 그들의 삶 하나하나가 곧 조선이고 오늘의 대한민국이라고 느꼈다”며 “혼란한 세계 속에서도 어떤 선한 결과를 만들어내는 사람들은 분명히 있고 그들은 자신의 신념에 반하는 부분과 결코 타협하지 않는 이들인데 내가 생각하는 정난주가 그런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현대성 기자  canno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