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성탄절 대체로 맑음
제주 성탄절 대체로 맑음
  • 정용기 기자
  • 승인 2018.12.24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6일 비소식에 밤부터 추워질듯

제주지역 성탄절 날씨는 대체로 맑을 것으로 전망됐다.

제주지방기상청은 25일 제주지역이 남부지방에 있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가장자리에 들면서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지겠다고 예보했다.

기온은 평년(최저 4∼6도, 최고 11∼13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을 것으로 예상됐다.

제주기상청 관계자는 “성탄절 당일 오후부터 기온의 변동폭이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제주기상청은 오는 26일 밤부터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다시 추워질 것으로 내다봤다.

또 기압골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낮 동안 산간지역와 한라산 남쪽지역을 중심으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전망했다.

정용기 기자  brave@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