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0 00:01 (토)
제주 최초 LNG 발전소 본격 가동
제주 최초 LNG 발전소 본격 가동
  • 부남철 기자
  • 승인 2018.12.06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최초의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가 운영에 들어가 전력 수급 안정 및 친환경 에너지 공급 시대가 본격 열렸다.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6일 제주시 삼양동에 있는 제주발전본부에서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고희범 제주시장, 박형구 한국중부발전사장, 노희섭 제주특별자치도 미래전략국장, 지역 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 최초 LNG복합발전소 준공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된 제주LNG 복합발전소는 2016년 6월 제주시 삼양동 일원 3만5871㎡ 부지에서 공사를 시작했으며 총공사비 2694억원이 투입됐다.

제주LNG 복합발전소의 설비 용량은 240㎿로 제주지역 전체 전력 공급량의 20%를 차지한다고 한국중부발전은 밝혔다.

그동안 제주에서는 당초 2017년 6월 준공 예정이었던 제3차 해저연계선 건설이 장기간 지연되자 예비전력 부족으로 인한 전력 수급 차질에 대한 우려가 컸다. 이에 따라 도내에도 LNG발전소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한국중부발전은 제주LNG 복합발전소가 건설되면서 전력 수급 안정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최첨단 탈질설비(전력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질소산화물을 제거하기 위한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어 친환경적인 발전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박형구 한국중부발전사장은 이날“제주LNG복합발전소는 4차 산업을 기반으로한 스마트발전소로 깨끗하고 친환경적인 에너지를 공급할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와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상생하는 명품발전소로 운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부남철 기자  bunc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