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4 17:06 (금)
확달라진 둥글고 따뜻한 색감 '눈길'
확달라진 둥글고 따뜻한 색감 '눈길'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8.12.02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1일까지 심헌갤러리에서 하늘전 개최
이하늘 작 잠들다

공간의 변화에 대한 무의식적인 공포를 표현해온 이하늘 작가가 이제는 세상과 마주보고 변화에 발을 내딛는 그림을 전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연갤러리(관장 강명순)는 오는 11일까지 심헌갤러리에서 이하늘 작가의 ‘하늘’전을 열고 있다고 밝혔다.

이 작가는 ‘공간’에 대한 사유를 표현한다. 그녀는 기존에 익숙한 풍경은 푸른색으로, 변화한 공간은 반투명색으로 그려 넣는 등 변화에 대한 무의식적인 거부감과 동시에 이를 극복을 위한 노력이 느껴지는 작품을 만들어왔다.

하지만 이번에는 느낌이 다르다. 기존에 지붕을 그리기 위해 덧칠했던 어둡고 딱딱한 분위기의 선들은 둥그스름하게 표현됐다. 어둡고 단색이던 공간이 따뜻한 색감으로 채워졌다.

이 작가는 “작은 호기심으로 다른 공간에 한발을 내딛어 보았다. 울타리 밖에서 하나의 공간을 만났을 때, 나는 더 멀리 바라볼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김나영 기자  kny8069@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