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준공 지연은 도민에게 피해"
제주도 "준공 지연은 도민에게 피해"
  • 김현종 정용기 기자
  • 승인 2018.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 입장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주민들의 집회로 지난 1일부터 중단된 환경자원순환센터 공사 재개를 위해 마을과 협의에 나서고 있다.

특히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공사 지연이 결국 폐기물 처리난으로 이어져 도민들의 직접적인 피해로 연결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제주도는 최근 동복리가 요구한 폐열관로 사업과 관련해 타당성 조사 결과에 따른 수용 방안을 제안하고 집회 철수 및 공사 재개를 요청했으나 주민들에게 거절 당했다.

제주도가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동복리 주민들이 요구하는 환경자원순환센터 소각장부터 동복리 청년주유소까지 1.2㎞ 구간에 폐열관로를 설치할 경우 사업비로 3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환경자원순환센터 내 전기발전시설에서 나오는 전기판매 연간 수입을 동복리에 지원하는 것도 형평성 문제 등으로 어렵다는 입장이다.

제주도는 환경자원순환센터 연간 운영비만 10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는데 전기판매 수입이 특정 지역이 아닌 도민 전체를 위해 쓰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환경자원순환센터 준공 지연의 피해는 결국 도민에게 전가될 것”이라며 “동복리 주민들도 지역주민지원 사업보다 폐기물 처리라는 큰 문제부터 해결해야 할 때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김현종 정용기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