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소주 올해 '전국 소비자평가' 1위 차지
한라산소주 올해 '전국 소비자평가' 1위 차지
  • 제주일보
  • 승인 2018.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 대표적인 향토기업 ㈜한라산 소주(대표이사 현재웅)가 올해 전국 소비자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

한라산소주는 최근 한국미디어마케팅진흥원ㆍG밸리뉴스가 주최하고 한국소비자평가1위 운영사무국 주관ㆍ조선일보 후원으로 열린 ‘한국소비자평가’에서 주류부분 1위를 차지했다고 8일 밝혔다.

1950년 설립된 한라산은 제주 화산암반수와 제주 밭벼를 이용해 자신들만의 양조기술로 술을 빚어내고 있다. 최근에는 유통과 마케팅 등 확대를 통해 판로를 제주 뿐만 아니라 전국, 세계로 확대하고 있다.

한라산 소주는 국내·외 술 품평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2012년 IWSC(Internationel Wine & Spirit Competition)에서 허벅술이 금상, 한라산 오리지널과 한라산 물 순한소주(현 올래)가 은상을 수상했다. 2016년에는 SWSC(San Francisco World Spirit Competition)에서도 허벅술이 금상, 한라산 오리지널과 올래가 은상, 허벅술 순이 동상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MONDE SELECTION 품평회에서 허벅술이 금상 수상하고, 한라산 오리지널과 올래가 각각 은상을 수상했다.

현재웅 대표이사는 “제주 천연 재료를 68년 전통 양조기술로 만들어낸 제주 대표 소주로서, 우리나라 대표 소주로 성장하겠다. 100년 기업 전통을 통해 세계적인 소주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주일보  cjnews@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