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토박이가 쓴 동시집 '콩벌레'
제주 토박이가 쓴 동시집 '콩벌레'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8.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 콩벌레

제주 토박이 김정련 작가의 첫 동시집 ‘콩벌레’가 나왔다.

김 작가는 제주아동문학협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삼의문학상, 아동문예신인상 등을 수상했다.

‘콩벌레’는 계절별로 총 4부로 나눠 68편의 동시를 담았다.

이 책은 저자가 오랫동안 아이들과 함께 글을 읽고 쓰면서 크고 화려한 것에 가려졌던 작고 조용하지만 생명력 넘치는 움직임을 포착한 장면을 담았다.

표제작인 ‘콩벌레’는 같이 놀아달라고 툭 건드렸는데 온몸을 돌돌 말아버리는 콩벌레를 통해 친구가 되고 싶어 발을 구르는 아이의 모습을 표현했다.

또 친구와 가족, 자연 등 아이들과 가까운 곳에서 다양한 소재를 가져왔다.

저자는 교훈적이거나 작위적인 설정을 멀리했다. 대신 자연스럽고 소박한 표현을 통해 선하고 건강한 세계를 꿈꿨다. 

특히 저자의 딸이 엄마가 쓴 동시에 어울리는 그림들을 정성껏 그려 사랑이 넘치는 동시집이 되었다. 

한그루 출판/125쪽/1만원.
 

김나영 기자  kny8069@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