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천 수상무대 ‘호평’…적은 관객 ‘과제’
산지천 수상무대 ‘호평’…적은 관객 ‘과제’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8.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성 확대, 다채로운 내용 호응…도민 전시·체험 참여 저조
제57회 개막식 공연 장면

제주다움의 정수를 보여준 제57회 탐라문화제가 14일 폐막했다.

이번 축제에서 돋보였던 점은 도내 최초로 산지천을 활용한 수상무대였다. 관객들은 산지천을 사이에 두고 다리 위에서도, 무대 앞에서도 입체적이고 가까이서 관람할 수 있었다.

올해 공연은 작년보다 더 전문적이고 다채로워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개막공연에서 전 제주예총 회장인 강창화 서예가의 서예 퍼포먼스와 제주의 건국 설화를 바탕으로 한 예술가들의 플라잉 공연, 제주의 하늘을 뒤덮은 불꽃놀이도 화제가 됐다.

관객 참여형 공연도 늘어 호평을 받고 있다. 13일 진행된 문화교류행사에서 전통연희단 ‘난장&판’은 관객들을 즉석에서 불러내 함께 신명나는 춤을 선보여 큰 호응을 불러냈다.

또 도내 읍·면·동과 6개 광역시 초청팀, 동아시아문호교류도시 참가팀 등이 확대돼 다양한 팀이 무대를 선보여 이색적이고 특색 있는 무대를 꾸려냈다는 데 호평을 이끌어 냈다.

탐라문화제의 꽃 가장퍼레이드에서는 제주는 물론 국내·외 참가팀들이 참가해 지역성을 반영한 퍼레이드를 펼치면서 중앙로·칠성로·문화의 길 일대가 환하게 비추어졌다.

하지만 전시‧체험‧홍보 행사는 관객의 참여가 저조한 편이었다. 관객들은 공연이 없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는 비어 있다가 공연이 시작할 때부터 몰리는 경향이 있었다. 석공예를 55년 간 연마해온 장인이 운영하는 돌 문화체험을 비롯해 각종 문화체험행사와 제주도지정무형문화재 공개시연장 등에도 관객들의 참여가 저조해 아쉬움을 남겼다.
 

김나영 기자  kny8069@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