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강정마을 주민 고통과 상처 치유에 최선”
문 대통령 “강정마을 주민 고통과 상처 치유에 최선”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8.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출봉함’에 승선, 해상사열 받고 함상연설
제주평화의섬 거듭 강조…“평화의 거점으로 만들 것”
한반도평화체제-비핵화 여정, “강한 국방력 필요”
11일 개최된 국제관함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함상연설을 하고 있다. (임창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제주에서 개최된 국제관함식에서 “제주도에 해군기지가 건설되면서 제주도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 위로한다”며 “강정마을 주민들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제주평화의섬’을 감안해 “이곳 해군기지를 전쟁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취임후 3번째 제주방문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서 제주의 성산일출봉 이름을 딴  ‘일출봉함’에 승선, 국내외 해군 함정의 해상사열을 받고 함상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해상사열의 좌승함에는 조선수군 ‘수자기’, 독도함에는 ‘데니 태극기’가 게양됐으며 이순신 장군 전술비연 2종이 재현됐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평화제제와 비핵화를 위한 여정에서 여러차례 밝혀온 ‘강한 안보를 바탕으로 한 평화’ 입장을 재차 강조하고 “평화와 번영이라는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 강한 국방력”이라며 “그중에서도 해군력은 개방·통상국가의 국력을 상징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해군이 한반도의 평화를 넘어 동북아와 세계평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강하게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곳 제주는 평화의 섬”이라며 “이념갈등으로 오랜 시간 큰 고통을 겪었지만 강인한 정신으로 원한을 화해로 승화시킨 곳, 섬 전체가 유네스코 자연유산으로 지정될 정도로 아름다운 섬”이라고 ‘제주평화의섬’의 의미를 되새겼다.

국제관함식 개최 과정에서 강정주민들과 갈등을 빚고 있는 해군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은 “국민과 함께하는 해군이 되어주길 당부한다”며 “지역주민과 해군이 상생하는 계기가 되어 새로운 관함식의 이정표로 남길 기대한다”고 주문했다.

이와함께 문 대통령은 “지금 이순간에도 세계 200여개 항만에 연간 1억9000만개의 컨테이너가 물자를 싣고 오가고 있고 우리나라도 무역이 99.8%가 바다에서 이뤄진다”며 “오늘 국제관함식에 함께 하는 이유는 바다가 미래를 향한 우리의 희망이고 함께 지키고 보존해야 할 터전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