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문 대통령, 11년 고통 치유하겠다는 생각 여러번 피력”
靑 “문 대통령, 11년 고통 치유하겠다는 생각 여러번 피력”
  • 변경혜 기자
  • 승인 2018.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의겸 대변인 브리핑…“애초부터 관함식, 제주개최 입장”
“강정주민 고통 치유하는데 정부가 앞장서겠다는 뜻을 밝힐 것”
‘공식 사과냐’는 질문에는 명확하게 밝히지 않아
“참여정부 당시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이후 다르게 추진”
간담회 참석대상 논란에 대해서도 “사전 논의 없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1일 국제관함식개최로 또다시 갈등을 빚고 있는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애초부터 강정마을 앞바다에서 하는 것이 좋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고 설사 돌아오더라도, 제주에서 하는 관함식에 꼭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그것은 일단 강정마을 문제가 2007년 참여정부 때 처음으로 강정에 기지를 만드는 문제가 결정이 됐었고 그 뒤 11년동안 많은 고통과 상처가 있었던 것이기 때문이고 이 문제를 치유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계셨다”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관함식 참석에 대해 “관함식도 관함식이지만 강정마을 문제”라며 문 대통령이 여러차례 이같은 입장을 밝혀왔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제주도를 어떤 갈등과 분쟁의 섬, 분쟁의 섬에서 평화와 치유의 섬으로 만들어보고 싶은 의지가 있었던 것”이라며 “연설문에도 있지만 제주도를 전쟁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겠다는 연장선상에서 관함식과 강정마을 행사를 참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그래서 오늘 관함식 이후 강정마을 주민과 간담회가 있는데 11년동안의 몸과 마음을 다치신 강정주민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할 것”이라며 “강정마을 주민의 고통을 치유하는데 정부가 앞장서겠다는 뜻을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김 대변인은 “제주 해군기지가 제주도를 넘어 동북아 평화의 구심점이 대야 한다”며 “강정마을이 용서와 화해가 울려퍼져 나가기를 바란다는 취지의 말씀을 하실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문 대통령이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사과를 하느냐’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사과가 어디까지인지는 모르겠으나 (강정주민들의) 아픔과 상처에 대해서 공감하고 앞으로 이 문제를 치유하는 데 앞장서겠다는 취지의 말씀”이라고 말했다.

또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그런 입장이 강정마을의 아픔과 상처의 씨앗을 뿌린 것이 참여정부라는 걸 인식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히고 “애초 2007년 참여정부때 제주해군기지를 만들때는 기지의 성격과 역할이 이후 추진된 과정과 달랐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상생과 공존을 위해 크루즈 선박이 들어올 수 있는 관광목적 민항, 기항목적의 군함이 나란히 공존하는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의 개념을 분명히 한 것”이라며 “이후 추진과정에서 이 성격이 군용중심으로 바뀌었고 주민과의 갈등이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과의 간담회 참석자 대상 논란에 대해서도 “사전협의가 되거나 그런 것은 아니고 주민 자체적으로 판단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변경혜 기자  b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