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경제 침체에 道 '활성화 드라이브'
제주경제 침체에 道 '활성화 드라이브'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8.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정책협의회 전문위원 확대회의...경제여건 진단-분야별 대책 논의
건설분야 공공부문 대형 공사 투자 확대, 민간규제 완화 등 적극 추진
관광분야 내국인 대상 마케팅 강화...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정책 확대

최근 위축되는 제주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도내 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건설산업 관련 제도 개선과 규제 완화가 추진되고, 관광산업의 질적 성장도 더욱 속도를 낸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0일 도청 삼다홀에서 전성태 행정부지사 주재로 경제정책협의회 전문위원 확대회의를 열어 지역경제 여건을 진단하고 분야별 주요 대책과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위원들은 2013년 이후 꾸준히 상승하던 제주경제 성장률이 2016년을 정점으로 하강세로 돌아 지난해부터 전환점을 맞은 결과 올해 제주경제가 연착륙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건설 분야 대책으로 건설사업비 조기 집행 유도와 공공부문 신규 대형 건설공사 투자 확대, 민간부문 공사 활성화를 위한 부문별 규제 완화 등에 적극 나선다.

특히 제주도는 건설 제도 개선 및 규제 완화 과제 발굴을 위한 태스크포스(TF) 및 위원회를 구성운영하고, 지역 건설산업과 관련한 제도 개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관광 분야에서 제주도는 관광객 증가세 둔화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고 개별 관광객 증가 추세에 맞춰 내국인 관광 마케팅을 강화하고 킬러콘텐츠 개발 및 상품화를 진행한다.

최근 관광 트렌드에 부합하는 스마트 관광 및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도 중점 추진된다.

한국공항공사 제주본부는 항공기 슬롯(시간당 이착륙 횟수)35회에서 36회로 추가 확보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와 부산완도를 잇는 여객선 운항 재개도 추진된다.

이 밖에 제주도는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지원하는 정책도 보다 강화한다.

제주사랑상품권 발행 규모 확대와 골목상권 살리기 특별보증 규모 확대, 전통시장 및 상가 밀집지역 주정차 단속 유예 등 관련 업계의 경영여건 개선을 위한 정책이 추진된다.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 운영과 전통시장 현대화 등을 통해 경쟁력 강화 지원도 확대된다.

전성태 행정부지사는 분야별 대책에 대해 구체적 실행계획을 수립해 추진할 것이라며 단기 및 중장기 대책도 적절하게 마련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