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와 함께하는 자연과의 공존 필요”
“미래와 함께하는 자연과의 공존 필요”
  • 홍수영 기자
  • 승인 2018.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석 의장, 본지 창간 73주년 특별대담서 피력
김태석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

김태석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은 한라산과 곶자왈, 오름이 사라진 제주는 어머니 해녀와 돌담, 제주만의 정서가 사라진 무명의 섬제주만이 남을 것이라며 오늘의 편리를 위한 개발이 아닌 미래와 함께하는 자연과의 공존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역설했다.

김태석 의장은 지난달 27일 집무실에서 본지 창간 73주년을 맞아 제주의 미래를 말하다를 주제로 진행된 특별 릴레이 대담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장은 최근 격변기를 맞고 있는 제주에 대해 제주가 가야할 미래에 대한 성찰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무엇이 우리 제주를 위한 것인지, 다음 세대 제주인들에게 무엇을 전해줄지 선택하고 여기에 따른 결정을 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빌딩숲과 자동차, 수많은 산업시설로 꽉찬 대도시를 꿈꾸는 것인지, 아니면 한라산과 오름, 청정바다, 곶자왈을 안고 있는 푸른 제주를 원하는지 우리는 분명한 방향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미래를 위한 선택은 환경과 미래가 공존하는 도민 행복사회의 지속가능한 제주 실현일 것이라며 개발자체를 거부하는 것이 아니라고 비전을 제시했다.

이어 환경과 도민의 경제적 기반이 순환할 수 있는 제주를 만들어야 한다이를 통해 오늘의 결정이 미래에도 유효한 환경자원을 보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제주가 지금의 가치를 창출한 것은 부모세대에게 물려받은 환경가치 기반이 있었던 덕분이라며 이러한 환경가치를 오늘날의 편리, 경제적 이익을 위해 소멸시키면 우리는 다음세대에게 건네 줄 것이 없는 빈궁의 세대가 될 것이고 결국 제주미래에 큰 짐을 지게 하는 과오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장은 공정한 제주를 다시 일으켜 세우겠다의심받고 있는 공정성을 다시 신뢰라는 이름으로 돌리는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면서 전반기 의장으로서 약속했다.

김 의장은 또 청년들이 제주를 떠나지 않고, 아니 언제든지 제주로 다시 돌아올 수 있는 터전을 만들고자 한다청년이 살기 어려운 현실은 미래 없는 제주라고 강조했다.

이어 의장이라는 자리가 구체적으로 무엇을 만드는 곳은 아니지만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균형의 역할을 통해 공정한 제주사회와 청년들에게 보다 더 희망과 열정을 만들 수 있는 정책을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홍수영 기자  gwin1@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