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대 도의회 초선의원 평균재산 7억8천만원
11대 도의회 초선의원 평균재산 7억8천만원
  • 홍수영 기자
  • 승인 2018.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대 제주특별자치도의회의 초선의원 평균 재산은 78172억원이며 최고 자산가는 오영희 의원(자유한국당·비례대표)이 꼽혔다.

정보공직자윤리위원회가 지난 28일 관보를 통해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새로 당선된 시·도지사, 광역의원 등의 재산등록사항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제주도의회에서는 오영희 의원이 재산 신고액 356871만원으로 초선의원 24명 중 가장 많았다.

이어 양영식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연동 갑) 188786만원, 김창식 교육의원(제주시 서부) 176181만원 순으로 많았다.

이번에 공개된 재산은 임시개시일 71일 기준으로 재산신고서 상 본인과 배우자, 부모, 자녀가 소유한 부동산, 예금, 주식 등이다. 동일 직위로 재선한 단체장과 의원 등 419명은 포함되지 않았다.

 

홍수영 기자  gwin1@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