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상서 조업하던 베트남 선원 사망
제주 해상서 조업하던 베트남 선원 사망
  • 현대성 기자
  • 승인 2018.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6시57분쯤 제주시 차귀도 남서쪽 약 96km 해상에서 조업하던 어선의 선원 A씨(32·베트남)가 투망 작업 중 양망기(그물을 내리거나 끌어올리는 기계)에 빨려 들어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A씨가 크게 다쳐 숨졌다. 

해경은 A씨의 시신을 제주시내 병원에 안치하는 한편 선장 및 선원을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현대성 기자  canno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