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발달장애인 가족 얘기하며 ‘울컥’
문 대통령, 발달장애인 가족 얘기하며 ‘울컥’
  • 변경혜 기자
  • 승인 2018.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달장애인 평생케어 종합대책 발표 및 초청 간담회’
가족들 어려운 처지 공감하며 눈물 '글썽'
“많이 부족하지만, 내년도 예산안 3배 이상 늘려 편성”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발달장애인 평생케어 종합대책 발표 및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발달장애인 평생케어 종합대책 발표 및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에서 열린 ‘발달장애인 평생케어 종합대책 발표 및 초청 간담회’에서 “발달장애 종합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내년도 예산안을 3배 이상 편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발달장애인을 둔 가족들의 어려운 처지를 공감하며 울먹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부모님들은 발달장애인들 처지를 호소하기 위해 무릎을 꿇고 빌기도 하고, 머리를 깍기도 하고, 삼보일배도 하고 그랬다”며 “그런 아픈 마음에 대해 우리사회가 얼마나 따뜻하게 마음을 보여줬는지, 그런 반성이 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 앞서 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에 마련된 발달장애인 화가의 그림을 보고 공연 관람, 바리스타들의 커피를 마시며 감사함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렇게 다 우리가 우리 눈에 보이기에는 아주 아름답게, 그리고 감동적으로 보였지만 그런 장면을 보여줄 때까지 얼마나 많은 고통과 노력이 있었을까라는 것을 우리가 한편으로는 충분히 헤아려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발달장애인법이 처음 만들어진 게 2013년”이라며 “제가 2012년 대선때 공약을 하기도 했고 제가 국회의원 할 때 우리당원들에게 그 법이 꼭 통과되도록 독력를 많이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발달장애인들을 위한 맞춤형 복지정책이 아직은 많이 부족하다”며 “오늘을 시작으로 제 임기 내에 더 크게 종합대책들을 확대하고 발전시키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발달장애인들도 차별받지 않고 배제되지 않고 비장애인들과 함께 생활하며 더불어 행복할 수 있는 포용국가로 만들어나가겠다”며 “발달장애인들도, 발달장애인 가족도 함께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그렇게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종합대책 설명에 나선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중증 중복장애이다 보니 실제로 더 어려운 점 알겠다”며 “정부 측이 조치를 강화하고 있고, 오늘 주신 발언이나 요청에 대해서는 저희들이 같이 토의하면서 앞서 약속드린 대로 하나씩 하나씩 해결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정부는 이날 발달장애인의 생애주기별 필요서비스를 분석하고 돌봄서비스와 취업·고용 등 개인의 요구와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정책을 이어나겠다고 발표했다.

변경혜 기자  b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