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녀의 목소리로 전하는 해녀의 삶
해녀의 목소리로 전하는 해녀의 삶
  • 이현충 기자
  • 승인 2018.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5일 세화해수욕장에서 ‘이어도 사나, 해녀의 바다를 듣다’ 콘서트

해녀로 살아온 삶속에 녹아 있는 성장과 희망, 애환 등을 해녀의 목소리로 들려주는 콘서트가 마련된다.

해녀를 주제로 한 창작음악 콘서트 ‘이어도 사나, 해녀의 바다를 듣다’가 오는 15일 오후 6시 제주시 구좌읍 세화해수욕장 바닷가에서 열린다.

‘이어도 사나, 해녀의 바다를 듣다’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제주 해녀 문화를 널리 알리기 위해 기획된 공연이다.

콘서트에서는 작곡가 유희천이 제주의 아름다운 풍경과 바다, 해녀들의 생생한 모습들을 직접 취재해 만든 10곡의 창작 음악과 ‘Band O-On’의 한편의 영화같은 비디오 아트를 선보인다.

유희천은 윤동주 창작음악제 수상과 대종상 단편영화제 음악상 등으로 작품성을 인정받았으며, 영화 부산행과 설국열차 등의 음악을 작곡한바 있다. 공연은 전석 무료로 진행된다.

이현충 기자  lhc@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