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추석 명절 제사용품 가격 전년 비슷
서귀포 추석 명절 제사용품 가격 전년 비슷
  • 고권봉 기자
  • 승인 2018.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돔만 10% 감소…하우스 감귤 3㎏당 평균 1만6958원

서귀포시 지역 추석 명절 제사용품의 9월 가격이 전년도와 비슷한 수준이지만 옥돔은 1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지역 내 주요 물가동향 중 2018년산 하우스 감귤은 8월 중 3당 평균 가격은 16958원으로 전년 동기 16541원보다 3%, 2015년산 16382원보다 3.5% 증가했다.

주요 제사용품은 사과(10) 25600, (15) 28800, 한우(지육 1) 18428, 돼지(지육 1) 5525원으로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 증가했다.

반면, 옥돔(4마리)45000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0% 감소했다.

이에 따라 서귀포시는 추석 명절이 다가옴에 따라 내달 7일까지 추석 명절 대비 물가안정 관리 대책을 추진한다.

서귀포시는 경제일자리과 등 5개 부서와 농축협 관계기관 등과 함께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구성해 농축산물 등 32개 중점 관리 품목에 대한 가격 동향 모니터링을 한다.

또 원산지 표시 위반과 가격표시제 미이행 등 불공정거래 행위에 대한 지도와 점검을 시행해 소비자 피해 예방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이와 관련 정문석 경제일자리과장은 최근 폭염과 폭우로 인한 농축산물 등의 수급 불안과 명절 대목을 노린 가격 인상이 우려된다라며 물가 동향에 예의주시하는 한편 전통시장 및 골목 상권 이용 활성화에도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고권봉 기자  kkb@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