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강점 상흔, 평화의 상징으로 승화 언제쯤...
일제 강점 상흔, 평화의 상징으로 승화 언제쯤...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8.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3주년 광복절] 평화대공원 조성 지지부진...군, 알뜨르비행장 부지 무상 양여 전향적 검토 절실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아 제주지역 일제강점의 상흔인 옛 알뜨르비행장을 미래 평화의 상징으로 승화하기 위한 사업이 수년째 겉돌면서 도민을 씁쓸하게 하고 있다.

알뜨르비행장 일대를 제주평화대공원으로 조성하는 사업이 토지 반환을 놓고 제주특별자치도와 국방부간 줄다리기만 8년째 이어지면서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다.

▲일제강점 아픔 넘어 평화의 상징으로

한국을 강점한 일제는 1937년 중일전쟁이 발발하자 중화인민국 수도였던 난징을 폭격하기 위해 알뜨르비행장을 ‘도양(渡洋‧바다를 건넘) 폭격’의 구심점으로 삼았다.

비행장 조성 과정에 도민 5000여 명이 동원됐고, 6개 마을 주민은 강제 이주됐다.
알뜨르비행장 격납고와 지하터널 활주로, 고사포 진지는 등록문화재로 지정됐다.

제주도는 748억원을 들여 알뜨르비행장 185만㎡ 부지에 평화대공원을 조성하기로 결정했다. 제주 세계 평화의 섬 실현을 구체화할 핵심 사업으로 기대를 모았다.

2009년 제주 민군복합형 관광미항(해군기지) 건설을 놓고 제주도와 국방부, 국토해양부는 알뜨르비행장 부지를 지역발전에 쓸 수 있도록 3자간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2011년 5월 제주도는 알뜨르비행장 부지 무상 양여를 위해 제주특별법도 개정했다.

하지만 국방부가 대체 부지 제공을 요구하면서 평화대공원 조성은 한 발짝도 못 나가고 있다. 국방부는 알뜨르비행장 전체 부지 중 91%에 달하는 169만㎡를 소유했다.

▲국방부가 제주도민에 대한 빚 갚아야

국방부의 요구는 현실적으로 170만㎡에 육박하는 대체 부지를 확보하는 자체가 어려운 만큼 전향적인 자세가 요구된다는 목소리가 도민사회에서 지속되고 있다.

사실상 일본군에 빼앗겼던 주민들의 토지를 지역에 환원하고, 해군기지 갈등에 대한 정부의 신뢰 회복 차원에서도 무상 양여가 바람직하다는 비판도 나온다.

최근 국제관함식의 제주 해군기지 개최와 관련, 국방부가 도민에게 진 빚을 갚는 차원에서 알뜨르비행장 부지 제공을 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여기에 문재인 대통령이 평화대공원 조성을 공약한 만큼 국방부도 기존 입장만 고수할 것이 아니라 열린 자세로 타협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제주도는 오는 10월 열리는 국제관함식을 계기로 알뜨르비행장 부지 무상 양여와 평화대공원 조성 추진 등을 위해 국방부와 중앙정부 절충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국방부의 대체 부지 요구에 변동이 없다보니 협의도 장기간 중단된 상태”라며 “국제관함식이 해군기지에서 열리고 대통령도 참석할 예정인 만큼 알뜨르비행장을 평화대공원으로 조성하기 위한 협의의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