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남북정상회담, 꼭 평양에만 국한되지 않아”
청와대 “남북정상회담, 꼭 평양에만 국한되지 않아”
  • 변경혜 기자
  • 승인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의겸 대변인, “13일 남북 모여서 이야기하면 시기, 장소 정리”
“北 공식제의 이전, 남북 다양한 경로로 의견교환 과정 있었다”
한미 고위급회담 긴밀 협의, 정보교환…“靑 회담 참석자 논의중”
“북 비핵화 조처에 미국도 상응하는 조처로 상호신뢰 높여야”

청와대는 10일 남북고위급회담에서 남북정상회담 개최시기와 장소가 결정될 것이라고 원칙적 입장을 밝히면서도 ‘8월말9월초’ 개최 가능성과 함께 평양에만 국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8월 개최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가을에 한다’라고 하는 지난 4.27 정상회담의 결과가 기본이고, 구체적인 시기를 정하는 것은 양측이 13일에 모여서 이야기하면 정리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8월말9월초’ 개최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또 김 대변인은 거듭된 질문에 “어제 북측이 공식제의를 해오기 전까지 다양한 경로로 남북사이에 서로 의견을 교환하는 과정은 있었다”며 “그런데 다시 말씀드릴 수밖에 없는데, 시기라든지 기타 정상회담과 관련된 우리정부 입장을 사전에 공개하는 것은 적절해 보이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개최장소에 대해서도 '판문점선언에 ‘평양에서 가을’이 언급돼 평양에서 이뤄지는 것이냐'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일단 판문점 선언의 합의 내용이 평양이니까요, 평양을 기본으로 하되 그렇다고 ‘평양에서만 국한된다’ 그게 움직일 수 없는 확정된 사안이라 볼수는 없을 것 같고 북한이 어떤 장소를 선호하는지 13일에 만나봐야 알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이와함께 고위급회담과 관련 한미간 소통을 우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방미나 문 대통령과 트럼프 미 대통령간의 전화통화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정 실장은 미국에 가지 않는 것으로 안다”며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직접통화를 할 필요까지 있는 사안인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다만 김 대변인은 “고위급회담 진행과정에 대해 미국과 긴밀한 협의를 하면서 정보를 교환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날 북측 제의로 오는 13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리는 남북고위급회담에서는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4·27판문점선언에 따른 속도감 있는 이행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키로 했으나 현재 양측의 참석인사는 결정되지 않았다.

김 대변인은 “13일 회담을 위해서 저희들도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있는 중이고 중요한 의제 중 하나가 정상회담과 관련된 문제이니 청와대에서도 참석을 할 것”이라며 참석자에 대해서는 ‘논의중’이라고 답했다.
고위급회담과 정상회담의 핵심의제로 전망되고 있는 ‘종전선언’과 관련 ‘청와대가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시하는냐’는 질문에는 “북미 사이에서 의사소통을하는 단계이고 그에 대해 우리가 주시하는 중”이라며 “특별히 한국이 새로운 안을 제시하거나 그러지는 않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북한이 취하고 있는 비핵화 조처에 미국도 성의를 보여 상응하는 조처를 하고, 상호신뢰를 높여야 한다”며 “두 나라 사이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조처들이 선순환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양 당사자들이 해주면 좋겠다는 희망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변경혜 기자  bkh@jejuilbo.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